이기식 병무청장 “BTS 병역특례 방안 재검토 필요” > 온라인문의

본문 바로가기
온라인문의

Customer center
(주)태광이엔지
고객센터

054-473-6767

*궁금하신 사항 문의주세요.
항상 친절하게 답변해드립니다.

온라인문의
Home > 온라인문의 > 온라인문의
온라인문의

이기식 병무청장 “BTS 병역특례 방안 재검토 필요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난창희 작성일22-05-22 07:15 조회10회 댓글0건

본문

최근 방탄소년단(BTS)의 군입대 문제로 논란이 벌어진 대중문화·체육·예술인의 병역특례제도에 대한 정부 차원의 재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.

이기식 병무청장은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병역특례제도 ‘재검토’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.

이 청장은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‘대중문화·체육·예술인들의 병역특례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느냐’는 질문에 “지금 우리나라 병역 환경이, 병역 자원이 절벽에 부딪혔다고 늘 얘기한다”며 “그러면서도 우리나라 청년들의 화두가 공정으로 들어가 있다”고 말했다.

특히 이 청장은 “공정성, 형평성 문제와 사회적인 의견수렴 등 이러한 것들을 고려해서 이러한 제도가 적합한지를 이제 현시점에서는 한번 재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”고 밝혔다.

그러면서 이 청장은 ‘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미를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’는 취지의 안 의원의 이어진 질문에 “보충역 복무제도를 그대로 할 것인지 등”이라고 답했다. 이어 이 청장은 “지금까지는 점차 축소됐는데, 이번에 BTS 문제로 또 이게 화두가 됐다. 여기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제도를 검토해서 앞으로 병역 자원이 부족한 것을 가장 큰 관점으로 해서 국민적 의견을 수렴해서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”고 덧붙였다.

현행 병역법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예술·체육 특기를 가진 사람으로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추천한 사람을 예술·체육요원으로 편입할 수 있게 했다.

하지만 병역법 시행령에는 예술·체육 특기에 대중문화를 포함시키지 않아 BTS 등 국위 선양에 공을 세우는 대중예술인이 예술·체육요원에 편입될 수 없다는 점을 두고 논란이 있어 왔다.



이석종 국방전문기자 sjlee@asiatoday.co.kr

http://www.asiatoday.co.kr/view.php?key=20220517010010336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(주)태광이엔지 | OWNER : 김인섭 | BUSINESS LICENSE : 513-81-33350 | E-MAIL : tk3728@naver.com| TEL. : 054-473-3732
FAX. : 054-473-3728 | ADDRESS : 경북 구미시 신동 287(인동가산로482-31)

Copyright © (주)태광이엔지. All Rights Reserved. login